부천성만교회, 김재관

근래 들어 부천의 남쪽과 부평의 사이에 상동 신도시가 생겨났다. 이 도시를 관통하는 넓은 도로변에는 그 방향과 나란하게 근린생활용지들이 블록을 형성하고 있는데 이 집은 그 상가건물들 사이에 있다. 그러니까 이 집은 흔히 말하는 상가형 교회가 되겠다.

이 집의 내부공간을 구성하는데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교회 건물로 항구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아니므로 건물을 매각하거나 임대할 수 있는 경우에 대응 할 수 있는 구조로 만들어 달라는 주문이었다. 난 지역의 특성을 고려하여 학원을 사용되는 경우를 염두에 두고 설계를 하였는데 그 이유는 교실의 유닛이라면 웬만한 기능이라도 대입이 용이하기 때문이었다. 퍼즐의 원리를 적용하기로 했다. 이 퍼즐의 한층은 다섯개의 토막으로 되있으며 위로도 다섯 등분이 되있는데 이 각각의 유니트는 사용 목적과 용도에 따라 통합과 분리가 가능한 개념을 지니도록 한 것이다. 다만 도시와 만나는 1층 부분은 변형적인 체계를 취하는데 퍼즐의 궤도에 해당한다. 대규모 공간이어야 할 예배당은 2층 전체와 3층의 가운데 세 토막을 합치는 방법으로 볼륨을 확보하였고 4층과 5층은 반대로 가운데 부분을 비움으로서 새로운 유니트가 생성되거나 수평으로 이동해야할 때 대응도 하지만 어떤 경우에는 서로를 이어주는 인대의 역할도 겸한다. 그리고 나서 맨 마지막으로는 개별체의 약점인 결속력을 강화하기 위해 콘크리트로 만들어진 박스로 외피를 형성했다. 여기서 재미있는 것은 노출콘크리트를 만드는 방법이다. 이것은 보통 목수들에 의해 합판이나 목제로 가공되는 거푸집과 달리 기성제품의 형틀을 사용하여 만들어진 것이다. 본래는 용도는 구부러진 벽이나 높은 층고에 유리하게 사용되도록 만들어진 것이었는데 단열재를 내부에 충진한 채 한꺼번에 콘크리트를 타설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이점이어서 경제적으로도 많은 도움을 얻었을 뿐만 아니라 평소부터 건물 벽체는 내부와 외부가 동일한 재질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있던 나였기에 여러 겹의 벽체가 한꺼번에 만들어져서 그것이 최종적인 마감으로 사용된다는 것은 굉장히 흥미로운 일이었다. 이것을 사용하기로 결정하기까지 어려움이 있었지는 말이다.

  • Project Type Church
  • Project Year
  • Location
  • Area